“다시 인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