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인권은 말하고 주장하는 것으로 부터 시작한다를 의미하며, , >는 마침 없이 계속 된다를 의미합니다.

노르웨이의 평화학자 요한 갈퉁의 <다섯 가지 색깔의 권리론>에 의하면,

청색은 자유권적색은 사회권녹색은 지속가능성분홍은 복지권, 갈색은 인종을 의미합니다.

여기에 순수를 의미하는 백색과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상징하는 흑색여성주의를 상징하는 보라색을 더하면, 인권의 무지개 빛 여덟색깔이 완성됩니다.

인권정책연구소의 심볼에는 이 여덟 색깔을 다 담았습니다. 어느 것 하나 소홀함 없이 인권에는 이 모든 의미가 포함되어야 합니다.

특히 보수의 청색과 진보의 적색을 섞으면 보라색이 되고이 보라색은 고난의 상징이기도 하니여성주의의 상징성과 함께 미래인권의 양태를 함의합니다.

인권정책연구소 CI에는 어떤 이념적 편향이나 진영논리도 지양하고, 오직 인권중심의 미래비전을 담았습니다.